밥빌런 ::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연설 제주도당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 연설 제주도당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2020 정기대의원대회 -제주도당-

결정적 시기에
결정적 리더십
지금 이낙연!

기호 1
이낙연 당대표 후보

https://youtu.be/rVF3bIYV8YI

 


존경하는 제주도민 여러분
사랑하는 당원 동지 여러분

기호 1번 이낙연 입니다.

제주에 올때는 저는 먼저 아픔을 느낌니다.
억울하게 희생되신 4·3 영령들의 명복을 빕니다.
사람시민 사라진다.

제주도민들의 지나긴 인고에 전 늘 가슴이 아립니다.
그래도 용서하고 화해하려는
도민 여러분들의 결의에
저는 아프도록 감동합니다.
저를 아들처럼 사랑해주신
4·3 유족회장 양영회 선생님은 떠나셨습니다.
저는 선생님의 유지를 받들어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끝까지 노력하겠다는 것을
여러분 앞에 다짐합니다.

또한 저는 제주의 미래를 위한 과제들을 해결하는데
힘을 보태겠다는 약속도 드립니다.
제2공항 문제는 도민 여러분의 뜻에 따르겠습니다.
제주에서 의료 자치가 구현되고
한국판 뉴딜이 성공하도록 지원하겠습니다.

어떤 사람은 저에게
왜 당대표 선거에 나서는거냐고 묻습니다.
저는 말합니다. 위기이기 때문입니다.

국민이 어렵습니다.
국가가 어렵습니다.
문재인 정부가 어렵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어렵습니다.
그래서 제가 나섰습니다.

어떤 사람은 왜 7개월 당대표를 하려 하느냐고 묻습니다.
저는 말합니다.
너무도 중요한 시기이기 때문입니다.
지금 국민의 고통이 커집니다.
국가의 위기가 깊어집니다.

민주당이 거대 여당으로서 뒷뚱뒷뚱 첫 걸음을 내딛었습니다.
거대여당으로서 첫 정기국회를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위기에는 위기의 리더십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제가 책임을 맡겠다고 나섰습니다.

어떤 사람은 왜 이낙연이어야 하냐고 묻습니다.
저는 말합니다.
저는 국가적 재난을 극복한 경험을 많이 가졌기 때문입니다.
위기에는 위기의 리더십이 필요합니다.
저는 올해 1월까지 총리로 일하면서
지진·산불·태풍을 안정적으로 관리했습니다.
메르스로 2015년에는 38명의 국민이 목숨을 잃으셨지만
2018년에는 인명 피해가 한명도 없었습니다.
조류독감으로 문재인 정부 출범 직전의 겨울에는
3천만 마리 이상의 닭과 오리를 살처분 했지만
이제는 2년째 한 마리의 살처분도 없습니다.
지난해에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을
세계가 주목할 만큼 빠르게 진정시켰습니다.

그런 성과 때문인지 문재인 대통령은
저에게 재난재해대처 경험을
책으로 써보라고 권유하신적이 있습니다.

총리를 마치고 저는 지난 달까지 4개월 동안
당에서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으로 일했습니다.
코로나-19의 확산을 막도록 함께 노력했습니다.

경제비상사태에 대응했습니다.
코로나 이후 시대를 미리 준비했습니다.
그런 경험을 살려 이 위기의 극복에 앞장서겠습니다.

불꽃처럼 일하겠습니다.
그 기회를 저에게 주시기 바랍니다.

제가 대표로 일한다면 저는 이렇게 하겠습니다.
정기국회에서 경제를 회복하고
코로나-19 이후 신산업을 육성할
경제 입법을 서두르겠습니다.

약자를 도우며 불평등을 완화할
사회입법을 촉진하겠습니다.
권력기관 혁신 등 개혁입법에 속도를 내겠습니다.

행정수도와 공공기관 이전을 비롯한
국가 균형 발전등을 위한 정치대화에 나서겠습니다.

민주당은 이렇게 쇄신하겠습니다.
필요한 일은 반드시 하는 책임 정당으로 키우겠습니다.
일을 하면 성과를 내는 유능한 정당으로 발전시키겠습니다.
노인·여성·청년 그리고 저소득층 등
약자의 아픔에 민감하게 대처하는
감수성 높은 정당으로 성숙시키겠습니다.
시대의 변화를 미리 알고 준비하는
미래 정당으로 변모시키겠습니다.

존경하고 사랑하는 선·후배 당원동지 여러분
저는 민주당을 역대 대통령을 모시며
정치인으로 성장했습니다.
저는 김대중 대통령의 공천으로
국회의원을 시작했습니다.
김대중 대통령을 통해 정치를 배웠습니다.
저는 대변인으로서 노무현 대통령의 당선을 도왔습니다.
영광스럽게도 저는 노무현 대통령의 취임사를 써드렸습니다.
그리고 저는 문재인 대통령의 초대 총리로 일했습니다.
민주화 이후 최장수 총리가 됐습니다.

저는 민주당의 은혜를 입으면서 살았습니다.
그 은혜를 헌신으로 보답하겠다는 것을
여러분 앞에 다짐합니다.

저희 아버지는 청년시절부터 노년까지
민주당의 이름 없는 지방당원이셨습니다.
아버지가 평생을 두고 사랑하셨던
그 민주당에 제가 헌신으로 보답하겠습니다.
그 기회를 저에게 주시기 바랍니다.

저는 혼신의 힘을 다해 국난을 극복하겠습니다.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돕겠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을 발전시키겠습니다.
정권 재창출을 이루겠습니다.
제주도의 미래를 위해 힘을 보태겠습니다.
그렇게 일 할 수 있는 기회를
여러분이 저에게 주시기를 바랍니다.
저의 모든 것을 불태우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 연설 제주도당 이낙연

 

Posted by 배고픈 밥빌런 Posted by 배고픈 밥빌런
disquis moderate
comments powered by Disq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