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은 2012년 문재인 대선후보의 글입니다.

출처는 문재인닷컴.



노무현을 국회로 보내다

   6월 항쟁 승리의 기쁨을 누릴 새도 없이 7~8월 노동자 대투쟁이 시작되었다. 수많은 노동자들이 구속 되거나 해고 되었다. 사건 변론은 모두 내 몫이었다. 당시 노무현 변호사는 사실상 변호사 업무에서 손을 놓고 현장을 누볐기 때문이다. 그러다 결국 대우조선 사건으로 구속되기에 이른다. 부산지역 변호사 120명 중에서 기꺼이 선임계를 낸 91명을 포함, 99명이나 되는 대규모 공동 변호인단을 꾸려 재판에 임한 끝에 그는 구속적부심으로 석방되었다. 하지만 변호사업무는 결국 정지되고 말았다.

 

 1988년 4월의 13대 총선을 앞두고 노 변호사는 김영삼 총재의 영입제안을 받는다. 노 변호사는 스스로 결정하지 않고 부산지역 민주화운동권에서 먼저 논의해 달라고 요청했다. 나는 그의 정치권 진출을 찬성했고 대체적인 논의의 결과도 그랬다. 본인도 결단을 내렸다. 가는 사람이나 보내는 사람들이나 개인적 입신영달을 위해서가 아니라 부산 민주화운동권을 대표해 파견되어 간다는 인식이 있었다.

 

 노 변호사는 오래 산 남구를 포기하고 연고도 없는 동구를 고집했다. 그 지역구에 신군부의 5공 핵심 허삼수 씨가 나온다는 사실 때문이었다. 그를 꺾어 5공을 심판하겠다는 생각이었다. 그리고 그는 결국 이겼고 정치에 입문했다. 그때 쓴 선거 구호가 ‘사람 사는 세상’이다. 이것은 이후 오래 동안, 노무현 대통령이 퇴임한 뒤에도 즐겨 쓰는 사인 글이 되었다. 그만큼 사람 사는 세상은 쉬 오지 않는 꿈같은 것이었던지.

 

 나는 정치인으로서의 노무현, 그의 굴곡진 행로를 낱낱이 지켜본 사람이다. 그를 키운 건 국회의원 선수(選數)가 아니라 낙선 회수였다고 할 만큼, 떨어진 선거가 더 많았다. 정치를 당분간 접고 변호사로 돌아올 것을 권유한 적도 있었지만, 일단 정치에 발을 담근 그는 쉽게 빠져나오지 못했다. 딱 한번 그만둘 기회가 있었는데, 서울 종로 지역구를 버리고 부산 강서에 출마했을 때였다. 본인 스스로도 이번에 떨어지면 정치 그만 두겠다고 했다. 그는 떨어졌다. 

 하지만 지역구도에 온몸으로, 줄기차게 맞서는 그의 모습에 감동한 국민들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전국적인 지지가 몰려들었고 이 힘이 근거가 되어 결국 대통령까지 될 수 있었다. 하지만 그렇게 비운으로 가시고 나니 처음부터 말렸어야 했다는 회한이 드는 건 어쩔 수 없다.

 

 노무현 변호사가 초선의원으로 5공 청문회의에서 맹활약을 보이는 등 정치인으로 성장해 갈 때 나는 부산에 혼자 남아 노동관련 사건 변호에 매달렸다. 내가 잘 할 수 있는 일로 남을 도울 수 있다는 사실이 늘 행복했다. 일이 많아 힘들었지만 내 삶에서 가장 안정된 시기였고 나의 개인적인 삶과 세상을 향한 나의 의무감이 나름대로 균형을 잘 유지하고 있다는 느낌으로 충만했다.

 

 특히 기억에 남는 일은 동의대 사건 재판과 신 씨 일가 간첩단 사건의 변론이었다. 1995년 법무법인 부산을 설립했고, 나는 주로 노동운동이나 노조활동을 지원하는 단체 쪽 일에 집중했다. 이때 관여하거나 함께 만든 단체들로는 부산 노동문제 연구소, 부산 노동단체협의회, 노동자를 위한 연대 등이 있다.

Posted by 배고픈 밥을적게먹어 Posted by 배고픈 밥을적게먹어
disquis moderate
comments powered by Disq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