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하루는 고민을 던졌다. 

어디다??? ㅋㅋㅋ 

저 우주에~~~ ㅋㅋㅋ 

던져 놨는데도 다시 그 고민은 혼자의 시간에 조용히 다시 나를 부른다. 

환청인가??? ㅋㅋㅋ 햐~ 

나 어느사인가~ 

예전의 나가 아닌 내가 상상도 하지 못했던 어떤 존재가 되어 가구 있다는 느낌이다. 

나이 먹어가는 것인지... 

잠시의 여유를 갖으려 했던것이 되러 나를 더 괴롭히는 듯하다. 

왜 난 편할 수 없을까??? 이미 난 편한가??? 

뭐라고 하기 힘들 정도의 정신적 회오리가 나의 우주를 이미 파괴한듯 하다. 

그 파괴후의 나는 현재 아직 존재한다. 

그전의 나는 분명 아니고... 뭘까... 진화인가 퇴화인가... 

그 판단의 근거는 인류보편적 정의에 있을 듯하다. 

우리 인간들이 보편적으로 느끼는 정의... 

그 정의 사회를 구현하기 위해서 정의를 고민해 볼란다. 

으하~ 간만에 술들어간다~ 


죽은 자들의 정의가 되어선 안될듯...

Posted by 배고픈 밥을적게먹어 Posted by 배고픈 밥을적게먹어
disquis moderate
comments powered by Disq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