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빌런 :: 부의 미래 Revolutionary Wealth

엘빈 토플러 옹께서 몇년전에 내놓으신 책을 이제서야 읽어봤다.

참 좋은 얘기들 많이 해주신 책인데~

전체적인 느낌은 이제 몇년이 지나서인지... 뭐랄까 필력이 딸리시는가??? 하는 생각도 든다.

뭐랄까... 전에 읽었던 그의 책에서 봤던 신선함이 부족해 보인다.

그의 생각의 증보판인듯 하다. 뭐~ ㅋㅋ

하여간에 이번 책에서 참 많은 분야를 두루 언급을 해주셨는데

공장식 교육의 문제... 그리고 관청들의 비효율성... 그리고 기업들의 민첩함

뭣보다 자본에 대한 언급~

전반적으로 USA의 자부심을 구석 구석에서 느낄 수 있었다.



그런가운데 가장 눈에 들어온 부분은 프로슈머란 합성어의 제시다.

읽으면서 많은 영감을 받았지만 뭐 딱히 기억이 안나네~ ㅎㅎㅎ 그냥 이런 책을 읽어봤다는 느낌 이다.

근데 한글 제목은 왠지 아닌듯 한 느낌이 강하다~ ㅎㅎㅎ

하여간에 이 책 한권으로 인류에 대한 정리된 느낌이 든다 .ㅎㅎㅎ 어르신 더 오래도록 장수하면서 좋은 글들 남겨주시길 바랍니다.


ps
군대에서 읽었던 Future Shock !!! 95년도...

그때의 추억에 빠진다.



Posted by 배고픈 밥빌런 Posted by 배고픈 밥빌런
disquis moderate
comments powered by Disqus

댓글을 달아 주세요